신속·투명한
제넥신의 정보 제공

성장하는 제넥신의 주요 이벤트와
뉴스를 정확하고 빠르게 제공

보도자료

제넥신, 재발성 교모세포종 환자에서 GX-I7 병용 치료 항암 효과 확인
2020.11.12

[2020/11/12]  ㈜제넥신(095700, 대표이사 성영철)은 면역항암제로 개발중인 GX-I7의 재발성 교모세포종(rGBM) 환자 대상 병용 치료 응급 임상(응급상황 또는 치료목적 사용승인) 결과가 2020년 대한면역학회 국제학술대회(KAI International Meeting 2020)에서 발표되었다고 12일 밝혔다.

 

가톨릭대학교 성모병원의 전신수 교수, 박재성 교수, 그리고 안스데반 교수의 이번 발표는 더 이상 치료 옵션이 없는 재발성 교모세포종 환자에게 제넥신의 GX-I7을 응급 임상으로 투여한 결과이다. 16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임상에서 8명은 테모졸로마이드, 6명은 아바스틴(bevacizumab), 2명은 PCV 화학항암제를 GX-I7과 함께 투여하였다.

 

발표에 따르면, 16명 중 5명의 환자가 암이 30% 이상 줄어드는 PR 반응을 보였다. 이러한 반응은 모두 GX-I7과 아바스틴을 병용 투여한 환자들에서 나온 것으로 아바스틴 병용 투여 환자만을 기준으로 보면 6명 중 5명이 반응을 보이는 고무적인 결과로 분석되었다.

 

이에 더해 암이 커지지 않는 기간인 PFS 또한 전체 16명 환자 평균 약 7.8개월(233)로 나타났다. 다른 치료방법이 전무한 환자 대상인 임상에서 보여준 희망적인 결과이다. 참고로, 아바스틴 단독 임상의 PFS4.2개월이다.

 

또한 3등급 이상의 심각한 부작용이 관찰되지 않아 안전성의 우려 없이 병용 치료제로 쓰이기에 적합한 제품임을 확인했다.

 

이번 결과를 발표한 의료진은 재발성 교모세포종은 생존 기간이 6개월 이하로 암의 진행이 빠르고, 기존 치료 옵션이 부족한 악성 암종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GX-I7과 표준 요법의 병용 치료가 교모세포종에서 새로운 치료 옵션이 될 가능성을 보았다고 전하였다.

 

한편, ‘응급상황 또는 치료목적 사용승인은 말기 암 등으로 생명이 위급하거나 다른 치료방법이 없는 개별 환자에게 임상시험용 의약품을 예외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승인하는 제도로서 사용이 승인된 병원에서만 투약이 가능하다.

 

 

제넥신은 현재 삼중음성유방암, 재발성 교모세포종 등 다양한 암종을 대상으로 글로벌 대형 제약사의 다양한 항암제들과 병용 임상을 진행해 GX-I7의 면역항암제로서의 범용적 효능을 입증하는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