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속·투명한
제넥신의 정보 제공

성장하는 제넥신의 주요 이벤트와
뉴스를 정확하고 빠르게 제공

보도자료

제넥신, 툴젠 최대주주 된다
2020.12.11

“유전자 가위 기술로 세포 유전자 치료제 개발할 것”

제넥신은 유전자 교정 기업 툴젠 주식을 양수해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하기로 결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제넥신은 툴젠 주요 주주들과의 주식 교환과 주식 매입, 유상증자에 참여해 툴젠 지분의 16.64%를 취득한다.

제넥신은 “툴젠의 김진수 박사를 포함한 주요 주주와 제넥신 간의 주식교환 형식의 거래가 이뤄졌다”며 “기존 최대주주였던 김진수 박사는 창업자 및 2대 주주로서 지속적으로 툴젠의 기술개발 등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양사는 지분투자를 계기로 상호 우선적으로 사업 협력 기회를 제공하는 동반자 관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제넥신은 툴젠의 유전자 교정 기술을 이용해 CAR-T의 대량생산을 가능하게 하고, 지속형 인터루킨-7 기술을 활용해 환자의 몸에서 항암 효능을 오래 지속하는 CAR-T를 개발할 계획이다.

또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CRISPR/Cas9) 기술을 활용한 난치병 치료 세포 치료제 및 유전자 치료제 개발로 확장할 방침이다. 

제넥신 성영철 대표는 “제넥신은 툴젠의 유전자 교정기술을 도입해 동종유래 CAR-T 세포 치료제를 개발하고 다양한 난치성 질환에 적용해 신규 유전자 치료제를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툴젠 이병화 대표는 “지배 구조의 안정 및 강화를 계기로 향후 진행 중인 각종 치료제 개발에 박차를 가함은 물론 필요한 자본 확충 및 사업화에도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