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속·투명한
제넥신의 정보 제공

성장하는 제넥신의 주요 이벤트와
뉴스를 정확하고 빠르게 제공

보도자료

제넥신, 라이트펀드 지원받아 호흡기 바이러스 팬데믹 대응 위한 연구 시작
2020.08.18

제넥신, 라이트펀드 지원받아 호흡기 바이러스 팬데믹 대응 위한 연구 시작
GX-I7의 면역항암제, 감염증 치료제 및 예방 백신으로서의 가능성 검증
면역력 향상을 통해 코로나19 변종 등 광범위한 호흡기 팬데믹에 선제적 대응 기대

 

[2020/08/18] (주)제넥신(095700, 대표이사 성영철)은 글로벌헬스기술연구기금 ‘라이트펀드(RIGHT Fund)’의 연구비 지원을 받아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팬데믹에 광범위으로 대응하기 위한 GX-I7(지속형 인터루킨-7)의 비강 투여 연구’를 시작한다고 18일 밝혔다.

 

라이트펀드는 세계 공중보건 증진을 위해 한국 보건복지부,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 국내 생명과학 기업 등이 공동 출자해 설립된 글로벌 민관협력 연구기금으로, 한국의 뛰어난 보건의료 기술력이 글로벌 헬스의 지역 및 소득간 불균형 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도록 개발도상국의 감염병 대응에 필요한 백신, 치료제, 진단, 디지털 헬스 기술 R&D를 발굴, 선정해 지원하고 있다.

 

제넥신은 기존 Fc-융합 인터루킨-7을 이용한 치명적인 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했던 연구를 기반으로 GX-I7을 백신으로 활용하여 비강에 투여하는 방법을 제시했고, 기존 연구결과의 유의성과 우수함을 인정받아 라이트펀드의 연구지원 과제로 선정, 본 과제를 통해 독성 확인을 위한 비임상 시험을 수행할 예정이다.

 

GX-I7은 림프구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T세포 수를 증폭시켜 면역기능을 강화시키는 혁신적인 면역치료제다. 현재 면역항암제로서 다양한 임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코로나19 치료제로도 미국과 한국에서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금번 연구는 면역력 강화를 통해 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하는 기전에 대한 것으로 이를 통해 GX-I7의 면역항암제, 감염증치료제는 물론 예방백신으로서의 가능성까지 검증하게 된다.

 

특히 특정 바이러스에 대한 예방 기능뿐만 아니라 알려지지 않은 바이러스에 대한 예방이 가능하다는 장점으로, 코로나19 변종 바이러스는 물론 향후 발생할 수 있는 광범위한 호흡기 팬데믹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비강 투여 방식으로 스프레이를 통해 투여하면 GX-I7이 도포된 기도 점막 부위에 바이러스 특이적 림프구가 증가하여 5~35일간 바이러스 감염을 막아주는 형태로, 감염에 의한 질병률과 사망률을 낮추는 것은 물론 코로나19 바이러스 초기 상황과 같이 바이러스 감염에 대한 아무런 대응방안이 없는 경우 유일한 대안으로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제넥신은 현재 코로나19 예방 백신과 치료제를 동시에 개발하는 유일한 기업이다. 지난 6월 국내 최초로 코로나 백신인 GX-19의 임상 승인을 받고 현재 임상 1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GX-I7이 이달 초 코로나19 치료제로 임상 승인을 받았다. 또한 와이바이오로직스와 공동으로 코로나19 항체 치료제도 개발 중이며, 미국에서는 관계사인 네오이뮨텍이 국립보건원(NIH)과 공동으로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중에 있다.

 

제넥신에 대하여...
제넥신(KQ 095700, 대표이사 성영철)은 국내 리딩 바이오텍 기업으로 차세대 항체융합단백질 기술(hyFcTM) 및 혁신적인 면역백신 기술을 기반으로 난치병 환자의 생명을 구하기 위한 바이오 신약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특히, T세포 감소증을 정상수준으로 회복시키는 차세대 면역치료제 GX-I7(지속형 인터루킨-7)은 각종 암과 감염질환에서 치료 효능을 극대화하거나 지속시킬 수 있는 제품으로, 국내는 물론 미국, 중국 등에서 단독 혹은 글로벌 제약사와 병용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또한 다수의 전략적 글로벌 파트너십 구축하고 DNA백신기술을 기반으로 자궁경부암 치료백신 GX-188E, 코로나19 예방백신 GX-19의 신속하고 효율적인 개발에 도전하고 있는 등 혁신신약(first-in-class) 개발에 매진하여 글로벌 바이오산업을 선도하고자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