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속·투명한
제넥신의 정보 제공

성장하는 제넥신의 주요 이벤트와
뉴스를 정확하고 빠르게 제공

보도자료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을 위한 최고경영자(CEO) 영입 계획 발표
2021.09.01

제넥신,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을 위한 최고경영자(CEO) 영입 계획 발표

글로벌 헤드헌팅 업체를 통해 글로벌 역량과 경험을 갖춘 CEO 물색 중

당분간 우정원 사장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운영 예정

 

[2021/09/01] 제넥신(대표이사 우정원, KQ095700)은 1일 공시를 통해 기존 성영철, 우정원 각자 대표이사 체제에서 우정원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한다고 밝히고, 이를 위해 글로벌 최고 수준의 헤드헌팅 업체와 CEO 물색을 위한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제넥신은 전문경영인 체제 확립을 통한 제2의 도약과 글로벌 역량 가속화를 위해 9월 1일부로 성영철 회장이 CEO는 물론 이사회에서 물러날 예정이라고 밝힌바 있다. 그러나 서둘러 좁은 후보군에서 CEO를 영입하기 보다는 당분간 우정원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운영하면서 신중하게 후임 대표이사를 물색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성 회장은 임직원과 이사회의 강력한 요청에 따라 차기 CEO 선임시까지 한시적으로 이사회에는 남기로 했다.

 

차기 대표이사 영입을 위해 제넥신은 글로벌 헤드헌팅 업체와 계약을 맺고, 제넥신을 글로벌 성장과 성공의 길로 인도할 수 있는 CEO를 찾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국은 물론 미국, 유럽 및 아시아 등에서 글로벌 수준의 상장 기업의 CEO 경험을 갖춘 경영전문가를 영입하겠다는 목표이다.

 

제넥신을 글로벌 기업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다양한 경험과 능력 및 리더십을 보유한 글로벌 인재를 영입해, 현재 후기 임상 단계에 있는 다양한 파이프라인의 글로벌 사업화와 제품화, 새로운 파이프라인 도입 등 주주가치 극대화에 힘쓰겠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당분간 단독 경영체제로 제넥신을 이끌게 된 우정원 대표이사는 “창립이래 20여년간 제넥신의 성장과 발전을 위해 달려온 성영철 회장님의 업적에 경의를 표한다.”며 “제2의 도약과 글로벌 역량 가속화를 위해 전문경영인 체제 확립을 결정한 만큼, 조금 늦어지더라고 제넥신을 제대로 이끌어 줄 차세대 전문 경영인을 영입하는 것이 더욱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그때까지 제넥신의 대표이사로서 코로나19 백신과 면역항암제 등의 임상 개발이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창업주인 성영철 회장은 당분간 제넥신에 남아 코로나19 백신인 GX-19N의 성공적 개발과 함께 제넥신 주도의 산학연 컨소시엄을 구성해 미래 판데믹을 대비한 다양한 유전자 백신 원천 기술 확립에 집중하겠다는 계획이다.